문득 이전 글을 보다가 온난화관련 글을 썼던 걸 보고 뭐보고 이런 생각했나... 보니 이거보고 싸이에 적었던걸 옮겨온거였다..

두산중공업의 담수플랜트 사업과 아프리카의 어떤 공동체하고 마음만 맞으면... 지구를 온도를 2도쯤 낮출 수 있을텐데. 아마존에서 없어진 나무들이 다시 아프리카에 자라게 만들면 될 텐데... 그런 생각이었다.

그 생각에 추가로...
그 사막이 개발될 수 있는 여지가 생기지 않을까?
두산중공업이 아니라 우리 정부차원에서 아프리카와 협의하에 그 사막지역을 개발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면!?...


2005년 3월 21일 (월) / 제 418 회

▣ 세계 물의 날 특집
<사막의 기적, 리비아를 가다>

올해는 리비아 대수로 공사를 착공한지 21년, 그리고 제 1단계 공
사가 완공된지 11년을 맞는 해이다. 물이 공급된지 10여년. 그동
안 리비아의 자연 모습은 어떻게 바뀌었고 그들의 생활엔 어떤 변
화가 일어났을까? 물의 날을 맞아 리비아 대수로 공사와 그 후 그
들의 변화된 모습을 살펴봄으로써 물의 귀중함과 그 위대한 힘을
보여주고 물 부족 국가로 지정된 우리들에게 물의 소중한 가치를
다시 한번 일깨워보고자 한다.

제 1 부 : 녹색의 꿈
리비아 지역은 원래 광활한 초원인 사바나 지대였으며 로마시대까
지만 해도 로마제국의 주요 곡창지대로 올리브와 밀, 오렌지 등을
풍부하게 생산할 수 있는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흔적
은 잘 보전된 로마시대 유적지와 사막 한가운데서 발견되는 석화
목과 조개화석, 그리고 암벽화 등에서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하
지만 국토의 대부분이 사막지대가 되어버린 지금 그들은 녹색의
꿈을 문화적으로만 간직한 채 척박한 땅위에서 살아가고 있다.

사막 한가운데서 얼마 안되는 물을 공동으로 사용하며 어렵게 살
아온 그들의 생활모습은 물의 소중함을 잘 보여준다. 게다가 최근
들어서는 비교적 지하수가 풍부했던 지중해 연안지역 조차 바닷물
이 유입되어 더 이상 인간이 사용할 수 없는 염수화 현상이 급격
히 진행되었다.

그들에겐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경제성이나 환경적 영향
을 따지기보다는 생존에 필요한 물을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
요한 절대명제가 된 것이다.

1950년대 사하라 사막 한가운데서 120조 톤이라는 어마어마한 양
의 지하수자원을 발견한 리비아는 마침내 거대한 인공 강을 건설
하여 녹색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이것이 바로 리비아 대수로 공사다.


2005년 3월 22일 (화) / 제 419 회

▣ 세계 물의 날 특집
<사막의 기적, 리비아를 가다>

제 2 부 : 푸른 사막
녹색혁명의 기치를 내걸고 사막을 비옥한 토지로 바꾸려는 리비아
의 노력은 1994년 제2의 도시, 벵가지까지의 대수로 공사의 완공
에 이어 제 2단계 공사인 트리폴리까지의 대수로 공사를 1996년 완
공시킴으로써 구체화되었다. 리비아는 현재 대수로를 통해 지중
해 연안지역으로 매일 100만 톤 가량의 신선한 물을 공급하여 생활
용수와 농업용수로 사용하고 있다.

이렇게 10년 간 공급된 물은 미국 텍사스주 크기의 두 배에 달하
는 지역의 자연경관까지 바꿔놓았으며 거대한 농장들이 생겨나 풍
부한 농산물들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사막이 점차 비옥한 땅으로
변해가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일부 대도시는 수돗물이 공급됨에 따
라 사람들의 생활까지 바꾸어 가고 있다. 이제 리비아 국민들에게
대수로를 통해 공급되고 있는 물은 생존과 경제성장의 필수적인
원동력이 되었다. 마침내 녹색의 꿈이 실현된 것이다.
10년,20년후..

어쩌면 우리는 온난화걱정을 안할지도 모르겠다...

지금 사막화가 진행되거나 사막인 지역들에 담수화 플랜트나 지하수로 인공호수를 여러개 만든다면 자연스럽게 녹지화가 될 것이라고 보기때문이다.

풀이 여러해 살기 시작하며 이제 호수의 도움 없이도 땅은 물을 품게 되고....

기후는 알아서 변하게 될 것...
  1. 장골라 2005.12.26 19:56

    돈이 엄청 들텐데;;
    차라리 온난화가 나을듯
    우리나라는 좀 더 따뜻해 져야해 ㅋㅋㅋㅋㅋㅋㅋ

+ Recent posts